톡!한방 칼럼

[톡! 한방] 두통… 장시간 잘못된 자세로 앉아 있다 생긴 두통, 추나요법으로 치료

페이지 정보

작성일21-03-30 10:26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전응진 고든몸한의원 서면점 원장

 

일상에서 흔히 접하곤 하지만 증상이 없어지면 금방 잊고 지내는 게 두통이다. 감기 전이나 스트레스가 심할 때, 소화불량으로 체했을 때 등 불쑥 찾아왔다 사라지는 두통은 만성적으로 지속될 경우 생활에 큰 불편함을 주기에 가볍게 생각해선 안 된다. 두통이 오래 가고 진통제를 먹어도 통증이 줄지 않는다면 확실한 진단을 통해 원인을 찾아내 바로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목이 점점 뻣뻣해지고 목 움직임이 둔해지며 결국 머리까지 아파지는 때가 잦다면 ‘경추성 두통’을 의심해야 한다. 경추성 두통은 단순히 머리만 아픈 것이 아니라 머리 뒷부분부터 조이는 듯한 느낌이 든다. 뒷목이나 어깨가 뻐근하고 팔 혹은 손이 저리기도 한다. 두통과 함께 멍한 느낌, 메슥거림, 이명 증상도 함께 나타날 수 있다.

 

경추성 두통은 왜 나타나는 걸까. 평소 잘못된 자세 때문이다. 공부하거나 일 하느라 하루에도 몇 시간씩 앉아 있는 현대인들은 장시간 앉아 생활하는 탓에 많은 질병을 가지게 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오랜 좌식 생활이 심혈관 질환과 당뇨병, 비만 등 여러 가지 질병을 유발한다며, 이를 ‘의자병(sitting disease)’이라 명명했다. 잘못된 자세로 오래 앉아 있게 되면 체형의 불균형을 초래하게 되고, 여러 증상을 유발한다.

 

의자병 증상 가운데 일자목 증후군과 거북목 증후군이 있다. 이는 장시간 의자에 앉아 모니터를 보거나 스마트폰을 사용할 경우 많이 발생한다. 잘못된 자세가 지속되면 경추가 본래의 C자 배열에서 일자 형태로 변형되거나, 거북이의 목처럼 머리가 앞으로 나오게 된다. 경추의 변형으로 머리 무게를 경추가 지지하지 못 하면 목 주변 근육에 과한 긴장을 초래해 목과 어깨의 통증은 물론 두통, 어지러움까지 유발할 수 있다. 특히 흉쇄유돌근이나 판상근 등의 목근육 경직이 심화된다.

 

잘못된 자세로 인해 발생한 두통의 치료는 근육 치료와 더불어 자세 교정이 필수적이다. 추나요법을 통해 틀어진 경추를 교정해야 한다. 필요에 따라선 요추·골반까지 전체적인 체형을 바로 잡아야 하고, 긴장된 근육들은 약침·침치료를 이용해 이완시켜 준다. 통증이 극심하다면 한약을 복용하며 좀 더 적극적인 치료를 진행할 필요가 있다.

 

두통 예방을 위해 평소에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사용 때 목을 앞으로 빼거나 고개를 푹 숙이는 자세는 삼가야 한다. 목과 어깨 근육 긴장도를 낮추는 스트레칭을 자주하는 것도 중요하다. 컴퓨터 모니터는 가급적 눈높이에 맞춰 위치시키고, 베개도 경추의 긴장을 완화시킬 수 있도록 바로 누웠을 때 바닥에서 6~8cm 높이의 베개를 사용하는 게 좋다.

 

전응진 고든몸한의원 서면점 원장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